• 최종편집 2024-05-31(금)
 
타이펙스 박람회에 설치된 GS25 부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해외 유통, 제조 기업과의 전략적 협업 인프라를 구축하는 활동을 추진 한다고 5일 밝혔다.

GS25의 전용 브랜드(PB) 상품인 △유어스 △리얼프라이스 △점보라면 시리즈 등을 해외 로컬 유통 채널에 론칭하는 동시에 해외 로컬 인기 상품을 직소싱해 국내 GS25 매장에 단독 도입하는 방식의 협업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구상인 것.

GS25는 지난 1일까지 5일간 개최된 태국 방콕 식품 박람회인 ‘타이펙스’에 국내 유통사 중 최초로 참가해 글로벌 협업 인프라 구축 활동을 구체화했다. ‘타이펙스’는 세계 각국의 3200여개의 업체가 참가하고 8만여명이 참관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규모의 식품 무역 박람회이다.

GS25는 실제 GS25 매장 모습으로 구현한 박람회 부스를 마련하고, 수출입 전문가로 구성된 GS리테일 수출입MD팀 7명을 태국 방콕으로 파견해 해외 업체 관계자들과의 상담을 진행했다.

우선 GS25는 태국, 필리핀, 홍콩, 말레이시아, UAE 등 32개국, 82개의 업체와의 수출관련 긴밀한 상담을 진행했다.

K-라면 열풍에 힘입어 특히 점보라면 시리즈, 오모리김치찌개 라면 등 PB라면이 특히 큰 주목을 받았으며, 경제 불황 등의 여파로 가성비 PB인 리얼프라이스 상품 등도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GS25는 이미 12개 업체와의 구체적인 수출 논의에 돌입했으며, 물량 규모 등의 세부 계약 사항을 조율한 후 연내 본격적인 수출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GS25는 ‘타이펙스’ 참가를 통해 수출뿐만 아니라 수입 관련 분야에서도 성과를 창출했다. 국내 진출을 원하는 다양한 해외 업체와의 상담에 주력하며 우수한 상품력을 보유한 13개 신규 해외 협력사를 발굴해 낸 것이다.

GS25는 13개 신규 해외 협력사를 중심으로 해외 유명 상품을 소싱해 국내 GS25 매장의 차별화 상품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스낵, 음료, 면류, 안주, HMR 등 5가지 분류 내 상품을 대상으로 중점적인 소싱 절차가 이뤄지고 있으며 이르면 오는 8월부터 전국 GS25 매장을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될 방침이다.

GS25는 글로벌 수출입 인프라 구축 등의 역량 강화를 통해 GS25 가맹점의 차별화 MD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우수한 중소 협력사의 수출 활로를 뚫어주는 등 산업 전반에 걸친 긍정적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지난해 기준 GS25의 해외 소싱 상품 매출은 무려 500억원에 달하며, 수출 실적은 1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타이펙스’를 기점으로 다양한 해외 업체와의 활발한 수출입 논의가 추진되고 있어, GS25는 올해 수출입 목표를 지난해 대비 무려 30% 신장 규모로 상향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김은주 GS리테일 수출입MD팀장은 “상품 수출을 위해 타이펙스에 참가하는 여느 기업과 달리 수출입 상담을 동시에 진행하는 전략으로 PB상품 수출국 확대 및 차별화 상품 소싱을 위한 우수한 해외 협력사를 발굴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글로벌 수출입 인프라 구축 등의 역량 강화를 통해 내수뿐 아니라 주요 수출입 유통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GS리테일 커뮤니케이션팀 김하얀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GS25, 타이펙스 국내 유통사 최초 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