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1(금)
 
  •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세계기록의 날’ 맞아 ‘자원봉사아카이브 기록주간’ 운영K팬덤의 선한 영향력과 자원봉사가 만난 활동 기록 수집6월 5일(수)부터 19일(수)까지 자원봉사아카이브로 기증
‘2024 자원봉사아카이브 기록주간’ 포스터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의욱)는 6월 9일 ‘세계기록의 날’을 맞아 자원봉사와 대중문화 K팬덤의 선한 영향력이 주는 새로운 사회적 메시지를 모으고 기록의 중요성과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자원봉사아카이브 기록주간’을 오는 19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원봉사아카이브’는 자원봉사와 관련한 공적 기억과 공적 자산으로서의 기록물을 생산·수집하고 보존·관리해 시민에게 서비스하는 자원봉사 기록저장소다. 기록을 통해 자원봉사의 역사와 문화를 계승하고자 전국의 자원봉사센터와 유관기관 및 단체가 함께 자원봉사 기록공동체를 형성하고 있다. 자원봉사 현장의 사진, 영상, 문서 등을 수집하고, 자원봉사 기록을 활용한 콘텐츠를 서비스하는 등 다양한 아카이브 사업과 전시를 활발히 진행한다.

이번 기록주간의 주제는 ‘팬덤의 힘, 사회를 밝히다’이다. 국민 누구나 내가 좋아하는 스타의 팬덤 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실천하면서 남긴 기록물(사진, 영상, 문서 등)을 사연과 함께 ‘자원봉사아카이브 (https://archives.v1365.or.kr/)’ 웹사이트를 통해 기증할 수 있다. 선정을 통해 기증자 10명에게는 기록과 자원봉사의 의미가 담긴 리워드 물품이 제공된다.

기증받은 기록물은 ‘자원봉사아카이브 10주년 특별전시’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팬덤의 활동을 기록하고 널리 알리고자 한다. 팬덤의 이름으로 실천하는 자원봉사, 기부 활동 등은 공통의 관심과 취향으로 모인 개인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한 사례로서 새로운 자원봉사 패러다임을 보여준다.

‘자원봉사아카이브 10주년 특별전시’는 오는 9월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자원봉사의 역사와 가치, 자원봉사 현장 기록 과정, 자원봉사로 기억하는 시민의 힘 등을 중심으로 개최된다. 다양한 체험도 함께할 수 있는 입체적인 전시로 준비하고 있다.

김의욱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은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팬덤은 새롭게 등장한 자원봉사의 주체로, 이들의 활동을 보여주는 기록은 우리 사회에 나눔의 문화를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기록주간을 통해 팬덤이 어떻게 사회를 변화시키는지 보여주는 귀중한 기록물을 수집함으로써 자원봉사아카이브의 가치를 높이고, 팬덤이 만든 긍정적인 변화를 기억하고 기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원봉사아카이브 기록주간’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자원봉사아카이브,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홈페이지와 SNS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소개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자원봉사활동 기본법 제19조 및 동법시행령 제15조에 의해 행정안전부를 주체로 2010년 6월 1일 설립돼 2020년 재단법인으로 운영 형태를 전환했다. ‘모든 국민의 자원봉사 참여로 만드는 안녕한 대한민국’이라는 비전 아래 자원봉사 지원체계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핵심 가치인 △사람 △연대협력 △현장을 바탕으로 핵심 목표인 △현장 중심의 자원봉사 정책 활동 △사회 변화를 위한 역량 강화 △자원봉사자가 주도하는 참여 문화 조성을 달성하기 위해 여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그린 볼런티어, 지역사회 활력증진 자원봉사 지원, 재난현장자원봉사센터 통합관리, 자원봉사 종합보험, 1365자원봉사포털 운영, 자원봉사 정책 개발, 자원봉사아카이브 사업 등이 있다.

언론연락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전략팀 오주은 과장 02-2129-751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팬덤의 선한덕질, 새로워지는 자원봉사…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아카이브 기록주간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