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인천중구청.jpg


소비자불만119=김용길/기자] 

서류도 제대로 갖추지 않고 같은 번지에 타타 대우자동차 상용차 서비스공장을 1급 자동차 정비소로 속여서 서류 제출하고 남의 공장을 사진을 찍어서 정비소 등록했는데 현장 답사도 안 하고 장비는 제대로 갖추었는지 보지 않고 서류만 보고 등록해준 중구청 담당 공무원은 해서는 안되는 직권을 남용한 것이다.

 

공장 실체도 없이 서류등록만 해놓은 1급 정비소를 이용해서 공업사에서 고칠수 없는 자동차를 수리해 보험금 100% 받는 방법으로 부당이득금을 수년 동안 엄청난 금액의 폭리를 취할수 있었던 것은 중구청 담당 공무원들이 눈감아 주고 감싸주면서 탁상행정으로 뒷짐 짓고 있는 사이에 일당들은 마음 놓고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에서 1급 정비업소가 하도급을 10곳이나 두고 작업을 한다는 정보를 듣고 인터넷 검색을 해 봤더니 기사가 쭉 떠 있어서 의구심이 들어서 중구청 담당 공무원에게 민원을 넣었더니 문제가 없다고 해서 이대로 두는 것에 상당한 의구심이 갔었다. 20245월초에 경기도 안산역 주차장에서 앞 범퍼가 파이프에 약간의 충격이 있었는데 패인트가 조각조각 떨어지는데 차량이 긁혀도 칠이 부분적으로 자국만 남아야 하는데 나무껍질 벗겨지듯 조각이 떨어지고 떨어진 부분은 까만색으로 표면이 나타나는 것을 전문가에게 물어봤더니 초벌을 칠하고 상도 페인트칠을 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2023년 당시 KB 보험사에 보험처리 했던 것이라 KB에 전화 문의하자 당시에 범퍼 도색 값으로 12만원이 청구됐으며 수리비 총금액은 2.100.000원이 렌더카비 포함 지급이 됐다는 얘기를 했고 보험사 센터장이 정비소에 얘기했다고 정비소에 가보라는 것이다. 해서 갔는데 처음에는 해줄 것처럼 하더니 차량을 내일 입고를 한다고 하자 담당자가 전화 받아 전무라는 사람을 바꾸어 주는데 6개월이 지나면 AS가 안 된다고 해서 이렇게 부실한 1급 정비소가 하청 재 하청주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다는 것의 의구심을 갖고 중구청 교통 운수과를 방문해 수래 했던 1급 정비소는 문제가 있다. 확인해야 한다고 했더니 담당여성 공무원이 협회와 점검 했는데 이상이 없었다는 것이다.

 

공장 없는 1급 정비소를 이용해서 연수구 청학동 ㅅ한 공업사도 1급으로 간판을 걸고 ㅅ한 모터스도 1급 공업사로 눈속임했으며 현재 연류된 공업사 말고 또 다른 공업사에 1급 정비소 면허 장사를 하고 있다는 의구심이 증폭 된다. 부당한 보험금을 챙겨서 국민의 보험료만 가중되는 것을 방지하고 목숨을 담보로 운행하는 차량 소유자들이 위험에 빠지지 않게 공업사에 강력한 처벌과 부당이득금은 환수해야 한다. 

 

KB 보험사는 상호와 사업자만 있으면 1급 정비소가 속여서 보험 청구해도 괜찮다는 하는 보험사도 한심하고 이를 이용해 3개의 공업사가 보험금을 갈취하고 있는데 이것을 서류만 보고 등록해준 인천 중구청 담당 공무원이 책임을 져야 하고 고객이 민원이 제출 되면내용을 정리해서 부당이득금을 청구하는 정비소를 색출해서 환급금을 받아야 하는데 보험사들은 내돈이 아니고 고객들 돈이라고 내버려 두는 것이라고 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중구청 교통과"가짜서류"눈감아"공업사"1급정비소 둔갑 "보험금 갈취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